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온라인예약

의학정보

  • 칼럼
  • 강좌
  • 관련질환
  • 검사정보
  • 영양과질환
  • 이럴땐이렇게

논산시립노인전문병원 메인화면 _ 의학정보 _ 칼럼

칼럼

welcome to nonsan hospital For The Elderly general hospital-가정의 편안함과 전문적인 의료서비스가 만나 사랑으로 치료하는 노인전문병원

칼럼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척추측만증, 자라나는 청소년에 가장 큰 걸림돌
뷰페이지
작성자명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1.11.21 조회수 15779

척추측만증이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돼 대책이 시급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5년 간(2006∼2010년) 척추측만증에 대한 분석 결과, 진료인원은 2006년 10만3천명에서 2010년 11만6천명으로서 5년 간 약 1만3천명이 12.2% 늘어났고, 연평균 증가율은 3.0%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총진료비는 2006년 109억원에서 2010년 154억원으로 5년간 약 45억원(40.3%) 늘어났고 연평균 증가율은 8.9%로 집계됐다.

10대, 절반 차지 5년간 증가율도 21% 최고..여성, 남성보다 2배 많아

성별로는 지난해 기준으로 남성이 4만1551명, 여성이 7만5074명으로서 여성이 약 2배 많았고, 연령별로는 10대 점유율이 46.5%로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06년 대비 지난해 연령별 증가율에서도 10대 증가율이 5년 간 21.1%로 전 연령 중에서 가장 높았다.

척추측만증은 척추가 정상적인 형태를 띠지 않고 굽거나 휘는 기형 상태로, 정상적인 척추는 정면에서 봤을 때 일직선이며, 측면에서 봤을 때는 흉추가 뒤로 나오고, 경추와 요추가 앞으로 들어가는 이중 S자 모양으로 돼있다.

심평원은 무거운 가방이나 몸에 맞지 않는 책상과 의자 등이 척추측만증을 유발한다는 말이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 척추측만증은 특발성 척추측만증(85%)으로 그 원인을 알 수 없으며, 바른 자세와 적절한 운동이 척추 등 건강에 도움된다고 강조했다.

여러 연구들에 따르면 측만증 환자를 치료하지 않을 때에는 정상인보다 약 2배 이상 사망률과 요통의 빈도가 높으며, 노동 능력, 일상생활의 적응도 등에서 심각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척추교정-물리ž침술치료 효과 없어..불필요한 치료에 비용 지불 않게"

심평원 전창훈 심사위원은 “척추측만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진 것은 아직 없으며,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측만증으로 진단받으면 주기적인 관찰이 요구된다. 척추교정과 물리치료, 침술치료 등은 효과가 없으므로 불필요한 치료에 비용을 지불하지 않도록 홍보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 위원은 “척추측만증이 있다고 해서 운동을 제한하거나 생활 습관을 바꿀 필요는 없고, 측만의 정도가 작으면 정상인처럼 생활하면 된다. 다만 성장이 끝날 때까지 몇 개월에 한 번씩 방사선 촬영을 하고 관찰해야 된다”며 “많은 청소년들이 요통을 경험하고 있는데, 척추측만증 환자의 경우 허리가 흰 것 때문에 그런가 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요통과 척추측만증이 꼭 연관돼 있다고 보기는 어렵고 오히려 잘못된 자세, 허리에 무리를 주는 운동 또는 장시간 오래 앉아 있어 요통이 오는 것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

prescription discount coupon viagra trial coupon drug coupons
cialis.com coupon go free cialis samples coupon
manufacturer coupon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voucher
이전글 요요현상 생기는 이유 찾았다
다음글 냉장고가 위암 사망률을 낮췄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