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온라인예약

의학정보

  • 칼럼
  • 강좌
  • 관련질환
  • 검사정보
  • 영양과질환
  • 이럴땐이렇게

논산시립노인전문병원 메인화면 _ 의학정보 _ 칼럼

칼럼

welcome to nonsan hospital For The Elderly general hospital-가정의 편안함과 전문적인 의료서비스가 만나 사랑으로 치료하는 노인전문병원

칼럼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안구건조증, 인공눈물 없다면 커피를 마셔라?
뷰페이지
작성자명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2.05.09 조회수 16085

병도 기지개를 펴는 봄이다. 따뜻해진 날씨에 탁 트인 공원으로 나들이를 가고 싶지만 답답하고 건조한 사무실을 벗어날 수 없는 직장인들은 없던 병도 생기는 기분이다. 


특히 모니터와 스마트폰에 지쳐있는 직장인의 눈은 건조한 환경에 약해져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막에서 수분 증발이 많아 안구 표면이 손상되는 ‘안구건조증’에 걸리기 쉽다. 따갑거나 뻑뻑한 느낌으로 불편해 억지로 하품을 하거나 인공눈물을 넣는 것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는게 사실.


이에 최근 연구에서는 눈물액 대신 커피를 마시면 안구건조증이 완화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동경대 의대 연구팀은 7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카페인을 섭취한 다음에 눈물 생산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커피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은 카페인, 다른 쪽에는 가짜약을 제공하고 눈물량을45분 내로 측정했다. 실험 전 6일동안은 카페인이나 다른 약물 복용을 하지 못하게 했으며 눈물이 안정적으로 분비되는 오전 10시부터 정오 사이에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가짜약(플라시보)을 복용한 그룹에 비해 카페인을 섭취한 그룹에서 눈물 생산이 훨씬 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 레이코 아리타 박사는 “이번 결과는 카페인이 눈물샘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며, 다만 사람마다 나타나는 효과는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카페인에 대한 감수성 정도에 따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미국 안과학회(American Academy of Ophthalmology) 저널’에 실렸으며 Newstrack India 등에 게재되었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


 

prescription card discount crmsociety.com prescription discounts cards
이전글 오메가-3 보충제,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 없어
다음글 뚱뚱해지기 싫다면 견과류를 먹어라?

목록